컨텐츠 바로가기


  • 가구
  • 부엌
    부엌
    테이블
    커피테이블
    의자
    장농
    TV장식장
    책장
    수납장
    침대
    서랍장
    기타
  • 인테리어
  • 회사소개
  • 회사소개
    회사소개
    회사이야기
    새소식&뉴스
    쇼룸소개
  • 주문하기
  • 제품주문관련
    제품주문&질문
    제품후기

cafe일기625
Title cafe일기625
Writer 정철태(ip:)
  • Date  2017-12-20

12월이다

일년중에 제일 좋아했던 날이 크리스마스 였던 때가 있었다

거리에서도 쉽게 캐럴을 들을 수가 있었고

때마침 친구들과 밤을 새면서 놀기도 했었다

괜히 좋았다

아니 설레였다

그렇게 시간이 지났다

한참을 교회에 나가지 않다가

나처럼 목수일을 하고 있는 분이 목사라는 소리를 듣고

궁금해서 그 분 공방에 가봤다

간판이 없다

공방안에서 예배를 드린다

아이들을 데리고 갔더니 좋아한다

그리고 이번주에 크리스마스가 있다

아이들에게 나눠줄 선물을 고민하면서 예전의 어린시절이 떠올랐다

아이들이 있어 참 감사하다

그들에게 소중한 추억을 주고 싶고 주인공은 너희들이야 말 해주고 싶다

올해 성탄절은 참 기대된다


첨부파일
Password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수정 취소

/ byte



로그인 회원가입